NEWS

조폐공사, 블록체인 등 4차산업 지식재산권 확보 총력…총 900건 돌파

TOKENPOST| 01.14| 19



조폐공사가 블록체인과 IoT(사물인터넷) 등과 같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다양한 연관 기술 확보에 나서고 있다. 등록한 지식재산권(지재권)만 900건을 넘어섰다.

14일 한국조폐공사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구축 방법 △차세대 전자여권 제조기술 등 지난 한해 70건의 지재권을 새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누적 등록건수는 905건으로 나타났다.

조폐공사의 지재권 등록건수는 2016년 628건(연말 기준), 2017년 680건, 2018년 762건, 2019년 835건으로 매년 늘고 있다.

조폐공사는 자체 기술연구원을 통해 화폐와 주민등록증, 여권 등의 제조에 필요한 위변조방지 기술을 고도화하는 한편, 4차 산업 신기술 확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토큰포스트 주요 기사를 뉴스레터를 통해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이에 따라 보유 지재권도 위변조방지 기술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 · IoT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기술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조폐공사는 모바일 지역상품권을 비롯해 모바일 공무원증, 운전면허증를 포함한 모바일 신분증 사업 등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플랫폼 서비스 사업을 추진했다.

이밖에도 특수물질을 이용한 정품인증 사업, 주유기·스마트미터기 등에서 주고받는 정보의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한 보안모듈 사업 등 IT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종선 기술처장은 “조폐공사는 70년동안 화폐 제조에서 축적한 위변조방지 기술을 바탕으로 ‘가짜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힘써왔다”며 “온라인 세상에서도 국민 경제활동의 신뢰를 높이는 역할을 수행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https://www.tokenpost.kr/article-50946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