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美 CFTC 위원장 "디파이, 금융 탈중개화 촉진할 것"

TOKENPOST| 10.15| 26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우호적인 입장을 보여온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히스 타버트 위원장이 디파이(Defi·탈중앙금융)가 금융산업의 탈중개화를 더욱 촉진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온라인 행사 '인베스트 이더리움 이코노미'에서 디파이와 이더리움, 비트멕스 조치 등 암호화폐 산업 전반에 대한 CFTC의 입장을 내놨다.

디파이 인기로 복잡한 상품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CFTC는 새로운 규제 과제에 부딪히고 있지만, 위원장은 디파이의 미래를 상당히 낙관하고 있다. 위원장은 "디파이는 기존 금융 업계에 대한 대대적인 비(非) 중개화를 가져올 수 있는 혁신 개념"이라면서 "금융 시스템이 대형 기관에 집중되지 않기 때문에 시스템 리스크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디파이의 미래가 실현되기까지 수십년이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현재 디파이 산업처럼 글로벌 금융 시스템이 대부분 이더리움 위에 구축된다면 네트워크 문제 발생 시 금융 시장이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면서 "디파이의 미래가 강력한 네트워크 회복력을 전제로 한다"고 강조했다.

◇ 디파이, 미국 법률에 부합할까

타버트 위원장은 디파이 자산이 증권법이나 상품법에 부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디지털 계약 특징, 토큰 배분 방식에 따라 다르다"라며 확답을 피했다.

위원장은 증권 여부에 대한 결정이 SEC에 달려 있다면서 "SEC가 어떤 것을 증권이 아니라고 하는 시점부터 CFTC가 상품으로 간주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탈중앙화와 효과적인 자율 운영 수준이 높을수록 상품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다"고도 밝혔다.

위원장은 대표적인 탈중앙 거래소 유니스왑의 거버넌스 토큰 UNI에 대해 "증권 특성도 있지만 무료로 제공됐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면서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면 어느 시점에서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는지 판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와이언파이낸스처럼 개발팀에 별도의 토큰을 배분하지 않는 방식으로 프로젝트 개입을 최소화한 경우에도 시장 조작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규제기관의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규제기관이 아닌 민간 측에서 디파이 자산과 관련해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타버트 위원장은 미허가 파생상품 제공 및 은행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세계 최대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비트멕스도 언급했다.

위원장은 "혁신적인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싶지만 미국 법률을 무시하는 해외 거래소를 보고 싶진 않다"면서 "다른 미허가 거래소에 대한 추가 개입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https://www.tokenpost.kr/article-44116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