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산업 표준화, 갈 길 멀다"

TOKENPOST| 10.15| 17



블록체인 산업이 표준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과 글로벌블록체인비즈니스협의회(GBBC)는 블록체인 산업의 표준 수립 현황을 확인하기 위해 ‘글로벌 스탠다드 매핑 이니셔티브(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GSMI)’를 실시했다.

WEF와 GBBC는 30개 이상의 표준 수립 단체, 185개국 400여 산업 협회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도표화했다. 연구에는 MIT 미디어랩, 액센츄어, 리눅스 재단, 하이퍼레저, ESG 인텔리전스, 글로벌디지털파이낸스, ING 그룹 등이 협력했다.

연구 결과, 블록체인 산업의 표준화 수준은 아직까지 미비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WEF는 “여러 단체들의 지속적인 연구가 국제 표준을 수립하기에 충분하지 않았다”면서 “표준화 격차, 표준 불일치 및 중복이 넘어서야 할 과제”라고 진단했다.

많은 표준 수립 기업들이 특정 분야에는 상당한 관심을 보인 반면, 다른 분야는 완전히 등한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로 인해 어떤 분야에는 표준 중복이 발생하고 다른 분야에는 표준 부재가 나타났다.

가장 관심이 쏠린 5개 표준 수립 부문은 △보안, △사물인터넷(IoT), △신원인증, △분산원장기술(DLT) 요건, △DLT 용어다. 특히 DLT 용어 통일 부문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지만 뚜렷한 성과는 내놓지 못했다.

특정 프로세스에 대한 기술 적합성을 공식화해주거나 블록체인 플랫폼 테스트에 대한 절차를 규정한 국제 표준도 없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WEF는 “지금까지 산업 혁신은 대부분 형식화와 표준화가 아니라 산업 참여자 및 기술 발전을 통해 이뤄진 것”이라며 “이같은 표준들이 마련돼야 기업이 관련 사업을 진행할 때 기술 잠재력, 잠재 효과, 리스크 등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표준 수립을 촉진하기 위해 △규제기관에 대한 교육 강화, △조직·국가 간 접근방식 단일화, △조기 표준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WEF는 “규제 기관들은 국가 및 국제 표준을 수립하기 앞서 자체적인 기술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면서 “실용적인 표준을 수립하는 것은 결국 기술에 대한 이해도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https://www.tokenpost.kr/article-44086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