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日 금융청장, 암호화폐 규제 완화 계획無…"투기 가능성 막아야"

TOKENPOST| 08.06| 13



일본 금융청의 신임 수장이 암호화폐 규제를 완화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히미노 료조 신임 금융청장은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완화가 반드시 기술 혁신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투기 거래 증가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8일 친(親) 암호화폐 인사로 알려진 히미노 료조가 엔도 토시히데 전 청장을 대신해 금융청을 이끌게 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업계는 대체로 이를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신임 수장은 암호화폐 산업 진흥을 위해 특별한 조치를 취할 생각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청장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일본 중앙은행의 최근 행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로 인해 '현금없는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CBDC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히미노 료조 청장은 "CBDC 발행으로 인한 잠재적인 문제가 있더라도 관련 계획을 수립해둬야 한다"면서 "현재 중앙은행이 할 수 있는 일은 CBDC 발행을 결정했을 때 즉시 실행할 수 있도록 미리 대비해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일본은 전담조직 신설, 파일럿 진행 등 CBDC 관련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앞서, 일본 중앙은행 부총재도 "CBDC 발행에 대한 수요 급증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중앙은행이 준비해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https://www.tokenpost.kr/article-39746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