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이란, 암호화폐 채굴 기업에 ‘등록’ 명령…한 달 기한

TOKENPOST| 07.07| 43



이란 정부가 현지 암호화폐 채굴업자들에게 한 달 내 당국에 등록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에샤크 자한기리(Eshaq Jahangiri) 이란 제1부통령은 자국 내 암호화폐 채굴업자들이 한 달 안으로 당국에 등록을 마쳐야 한다는 내용의 시행령을 발표했다.

시행령에 따르면, 현지 채굴업자들은 신원 정보와 채굴장 규모, 채굴 장비 유형 등의 정보를 이란 산업부에 제출해야 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을 통해 암호화폐 업계의 혼란을 줄이고자 한다"면서 "해당 정보를 토대로 허가 채굴시설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란의 채굴 산업은 국가 보조를 받는 저렴한 전기료 덕분에 빠르게 성장했다. 채굴 분석 사이트 '비트코인마이닝맵'에 따르면 이란 채굴 산업은 비트코인 전체 해시율의 4%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작년 국가 경제전략 회의에서 정부 관계자들에게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새로운 국가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정부는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적인 산업으로 인정하고 관련 라이선스 제도를 시행하는 등 관리에 나섰다. 하지만 일관되지 못한 관련 정책으로 인해 산업은 여전히 불확실한 규제 상황을 겪고 있다.

이번 시행력에 대해 업계는 "정부가 채굴 산업에 대한 관리·감독을 체계화하고 강화할 것"으로 전망하는 한편, "해당 시행령이 채굴 관련 지하 산업까지 영향을 미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https://www.tokenpost.kr/article-37728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