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이더리움클래식, 51% 공격 재차 발생…비탈릭 "지분증명으로 전환해야"

TOKENPOST| 08.06| 40



이더리움클래식(ETC) 네트워크에서 51% 공격이 재차 발생했다.

6일(현지시간) 이더리움 채굴풀 이더마인의 운영사 비트플라이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또 다른 51% 공격이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4,000개가 넘는 블록이 재구성됐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ETC풀 지급이 일시적으로 비활성화된다"고 덧붙였다.

대부분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악의적인 참여자의 블록 변경을 막기 위해, 전체 노드의 51%의 동의를 얻어야만 블록을 변경할 수 있는 합의구조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블록이 임의로 변경됐다는 것은 특정인 또는 집단이 전체 노드의 절반이 넘는 51% 이상의 연산력을 확보해 네트워크를 공격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더리움 클래식의 개발자들은 최근 발생하고 있는 51% 공격을 염두해 거래소, 채굴풀 등 ETC 관련 서비스 업체들이 모든 입출금, 들어오는 거래에 대한 확인 시간을 대폭 늘려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개발자들은 공격에 대응할 솔루션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는 트위터를 통해 "ETC는 지분증명(PoS)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리스크를 회피하려는 문화를 감안하더라도 현재로서는 PoS로 전환하는 것이 리스크가 더 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ETC 네트워크는 지난 1일에도 51% 공격을 받은 바 있다. 블록체인 포렌식 기업 비트쿼리(Bitquery)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공격으로 약 807,260 ETC(약 560만 달러)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해커는 나이스해시(Nicehash)에서 17.5 BTC로 해시파워를 대여해 공격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https://www.tokenpost.kr/article-39791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