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블록체인+쇼트비디오, Weshow는 블록체인 분야의 틱톡이다

WeShow | 08.28| 641

숏텐츠 소비의 시대, 쇼트비디오는 창작의 문턱이 낮고, 사교적 속성이 강하며, 오락 등의 특징이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Quest Mobile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쇼트비디오 사용자 규모는 8억2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콰이(快手)와 더우인(抖音)은 업계의 2대 강자로 불리고 있다. 쇼트비디오 업계의 시장규모는 600억 위안(약 3조원)에 달하며, 지난 3년간 복합적으로 3.5배 성장했다.

큰 성장세를 거둔 원인은 스마트폰의 자체적인 카메라 화질, 화면 해상도, 프로세서 등의 향상으로 사용자의 쇼트비디오 제작에 대한 문턱이 크게 낮아지는 한편 네트워크의 정보 획득 방식 변천 및 사용자 인지도 선호를 통한 쇼트비디오 창조의 기회, 모바일 테이터의 비용 인하 등 내재적인 요소들이 쇼트비디오업의 발전을 추진하고 있으며 쇼트비디오 업계의 미래 전망은 여전히 기대가 크다.

양질의 컨텐츠는 쇼트비디오의 핵심이다. 쇼트비디오 커뮤니티 사용자가 컨텐츠를 기부하면 주주들은 대부분의 이익을 가져가고 사용자는 소수의 수익만 획득하는 것은 분명히 공평하지 않다. 이외에 쇼트비디오 플랫폼 대표로 꼽히는 콰이(快手)와 더우인(抖音)은 사용자들이 플랫폼에 대해 의견이 많아도 참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보편화되면서 블록체인+쇼트비디오가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Weshow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쇼트비디오 플랫폼이다. 전통 쇼트비디오 분야는 이미 홍해가 된 반면, 블록체인 쇼트비디오 업계는 아직 콰이(快手)와 더우인(抖音)같은 플랫폼이 탄생하지 않아 성장 공간이 아주 넓다. Weshow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쇼트비디오 수익의 대부분을 커뮤니티에 환원해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도록 독려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지도록 하고있다.

Weshow 쇼트비디오는 UGC 뿐만 아니라 양질의 PGC 컨텐츠가 많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Weshow는 독점적으로 개발된 빅데이터 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대량의 동영상을 취합 분석, 태그화함으로써 양질의 컨텐츠를 정밀하게 전송할 수 있다.

블록체인의 핵심 이념은 오픈소스, 투명, 공평이다. 전통 동영상의 크리에이터 수익은 마태 효과가 뚜렷해 대부분 큰 소득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강자의 강한 트래픽 메커니즘 때문에 중소형 크리에이터는 전통의 쇼트비디오 플랫폼에서 우호적이지 못하다. 간단히 말해서 크리에이터가 팬덤에 따라 트래픽이 달라져 소득격차가 생기는 것은 불공평하다. Weshow의 경우, 크리에이터의 트래픽은 컨텐츠의 양질의 정도에 따라 추천될 뿐, 호스트의 팬덤과 무관하다. Weshow는 항상 양질의 컨텐츠, 핵심 사용자 수요를 최우선으로 한다. Weshow 쇼트비디오 커뮤니티에서 라이브 방송으로 인한 결손이 나오는 경우는 드물다. 이는 Weshow에서 크리에이터의 컨텐츠를 축척 분석하여 현장 평균 데이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추천을 최적화하여 정확한 마케팅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Weshow는 2018년에 설립되었으며, 플랫폼의 비전은 사람마다 쇼트비디오를 사랑하게 하는 것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천연적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장점이 있어 다음 산업혁명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쇼트비디오 업계를 효율적으로 업그레드하여 더 큰 경제적 가치를 실현한다. 멀지않는 어느날 Weshow는 블록체인 분야의 유니콘이 되는것은 분명하다.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