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후오비, 국제 NGO 단체와 함께 코로나19 자선 캠페인 진행

잇힝 | 05.22| 13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중남미 등 개발도상국을 위해 14만3000달러 가상자산 모금 활동

3696749527_5NlfmEPX_a7df858518793aa765a361d9da1a93ee3f10a322.jpg

후오비 그룹의 후오비 채리티는 글로벌 자선 플랫폼 비트헬프를 통해 국제 NGO 단체와 함께 코로나19 자선 캠페인을 진행한다.

출처: 비트헬프 홈페이지(https://m.bithelp.io/)


2020년 5월 22일 -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후오비 그룹(Huobi Group)의 자선 단체이자 블록체인 기반 자선 플랫폼인 후오비 채리티(Huobi Charity)가 비영리 국제기구 FCSSC(Finance Center for South-South Cooperation)와 함께 자선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2014년 홍콩에서 설립된 FCSSC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와 특별 협의 상태를 유지 중인 비영리 국제기구다.​


6월 2일까지 진행되는 자선 캠페인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중남미 등 남반구에 위치한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구제활동을 위해 비트코인(BTC), 후오비토큰(HT), 테더(USDT), 후오비USD(HUSD) 등 가상자산 14만3000달러를 모금하는 게 목표다.


이번 캠페인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400만명을 넘으면서부터 시작됐다. 캠페인 지원 대상인 남반구 개발도상국들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의료 시설로 심각한 위험이 초래되고 있으며 특히 농촌 지역은 코로나19 유입에 대처하기 위한 의료 시스템이 과부하에 걸려 있다.


후오비는 FCSSC와 함께 의료자원이 부족한 국가의 의료진과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료용품과 개인보호장비(PPE) 제공을 목표로 한다. 이번 자선 캠페인은 30~50만개 마스크를 해당 지역에 공급하기 위한 모금 활동이 주요하다.


기부 캠페인은 글로벌 자선 플랫폼인 비트헬프(bithelp)를 통해 이뤄진다.


후오비는 이번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약 6만9000달러 상당인 1만7711개의 후오비토큰을 기부했다. 이는 목표치의 절반에 가까운 금액이다. 후오비는 블록체인 커뮤니티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모금액 도달에 도움을 제공하고, FCSSC는 의료용품이 가장 필요한 지역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운영과 물류 지원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은 올 초 후오비 채리티 출범 이후 세 번째 이니셔티브(initiative)다.


후오비는 2020년 1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지역의 135개 이상 병원과 지역 보건소에 수십만개의 의료 마스크, 방호복, 산소포화도측정기(oximeters)를 비롯한 기타 의료품을 공급하기 위해 140만달러를 지원했다. 4월에는 인도네시아 병원에 의료용품을 보급하기 위해 5만달러 상당의 후오비토큰을 기부했다.


시아라 선(Ciara Sun) 후오비 그룹 글로벌 비즈니스 부대표는 “코로나19는 민간과 공공 구분 없이 전 세계적인 협업이 필요한 전례 없는 건강 위기”라며, “글로벌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역할을 다하면서, 수천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글로벌 명분을 중심으로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커뮤니티가 결집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